이슈 사카구치 안리 첫 헤어누드 사진집 첫주 판매량 1461부 '폭망' 벌써 '질렸다'?

미노루 2016.11.22 22:29 조회 수 : 2651 추천 : 1 댓글 : 3

 

일본의 잡지 매체 <사이조 우먼>은 사카구치 안리의 첫 헤어누드집이 기대한 것에 훨씬 못미치는 저조한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현상으로 보는 안리의 대한 평가는?

 

 

41dNsX3SnPL.jpg

<ANRI의 첫 헤어누드 사진집 ‘What a day!!’>

 

 

 

‘사카구치 안리’라는 연예인의 삶을 버리고 10월에 AV에 데뷔한 ANRI. 그녀의 헤어누드 사진집 ‘What a day!!’(고단샤)가 지난 2일 발매되었으나 발매 첫주차 오리콘차트에서의 추정판매부수는 1461부로 기대에 크게 못미치는 결과가 나왔다. 인터넷 상에서도 화제조차 되지 못하는 상황.

 

“얼마 전 까지는 전 애인이었던 코토오게 에이지의 개그를 AV나 사진집에 타이틀로 쓰거나 재산상황을 폭로한 시게모리 사토미를 트윗상에서 피난해 주목을 모았던 ANRI입니다만 최근에는 전혀 화제가 되지 않고 있습니다. ‘관심’을 갈구하는 게 너무 노골적이어서 벌써부터 언론과 네티즌들이 질려버린 것 같아요” (연예지기자)

 

AV발매 전후에는 출연료 등에 관심이 몰렸지만 정작 작품내용에 대해선 ‘엉덩이가 더럽다’라는 혹평이 난무하는 사태. 그 때문에 사진집쪽은 그렇게까지 기대를 하지 않았지만 전 연예인의 헤어누드로서는 ‘대폭망’레벨의 매상에 그쳤다.

 

“연예인의 헤어누드라면 과거에 ‘전설’을 만든 여성탤런트들이 많았습니다. 예를 들면 1991년 당시 18세의 인기절정이었던 미야자와 리에는 ‘Santa Fe’(아사히 출판)로 155만부의 베스트 셀러를 기록. 이는 아직까지 일본의 연예인 사진집에서 역대 매출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또한 칸노 미호의 사진집 ‘NUDITY’(루-출판,97년)도 임팩트가 컸었죠 누드 사진집의 첫 회견 장소에서 갑자기 울음을 터뜨려 일부에서는 ‘사무소에 진 빚 때문에 벗었다’ ‘교제하던 카메라 맨에게 속았다’등의 억측이 퍼졌습니다. 그 후 칸노는 잡지와의 인터뷰에서 소문을 부인했지만 이 충격적인 사건은 아직까지 구전되고 있습니다 ”

 

“이런 전설적인 헤어 누드 사진집과 비교하지 않더라도 ‘전 여성 탤런트의 헤어누드 사진집’으로선 너무나도 부진한 인상입니다. AV데뷔는 화제가 되었습니다만 사진집에 대해서는 인터넷에서도 ‘딱히 보고 싶지 않다’ ‘기억에 남을 것 같진 않다’라는 의견이 올라오고 있습니다.”(아까의 연예지 기자)

 

그런 ANRI는 최근 SNS에 캬바클럽 아가씨인 ‘사쿠라이 노노카’와의 키스 사진을 자주 투고 하고 있다.

 

사쿠라이는 자칭 ‘가부키쵸의 No.1 캬바클럽 아가씨’로 ANRI와는 ‘절친’ 관계라는 듯 합니다.

키스사진도 어떻게 목적을 가지고 올리는 것일지도 모르는 일이지만 이것이 큰 화제가 될 것이라곤 전혀 생각되지 않습니다. 인터넷에서는 ‘트위터 연예인’이라고 야유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미노루의 다른 기사보기
제목 날짜 조회
사쿠라 마나 소설 '최저.' 영화화 결정, 감독에 제제 타카히사file [2] 2017.02.21 801
모델 아이돌 권유 '계약 동의없이 성적행위 등의 촬영을 당했다' 2.3% '내각부조사'file [1] 2017.02.08 721
CG 아동포르노 '일부 무죄' 판결, 변호사 "아동 포르노 법이 이상한 창작 활동 금지 법이 되고 있다"file [1] 2017.02.02 737
오토하 나나세(乙葉ななせ) 하즈키 나나세(葉月七瀬)로 개명 후 복귀file [1] 2017.02.02 990
성인연령 하향 본격화, 사쿠라 마나 "한명의 어른으로 인정받고 있는데도 할 수 없는 게 너무 많다"file 2017.01.26 1339
DMM.R18 호시노 아스카 출연작 전작품 삭제file [1] 2017.01.25 1828
니시카와 유이 은퇴선언file [1] 2017.01.23 1731
AV출연 거부를 이유로 여성에게 배상 청구 소송한 변호사 "징계심사 대상"file [1] 2017.01.20 752
'캐리비안 컴' 무수정 동영상 전달 업체 적발, 해외 서버를 경유해도 불법인 이유file [1] 2017.01.17 1251
텐가를 의료기기로? 오타구에서 세계로 뻗어나가는 성인잡화의 도전file [1] 2017.01.16 1058
SOD VR 아키하바라점, 개장이후 폭발적인 관심... 주말엔 5시간 대기해야 하기도file [1] 2017.01.13 1782
DMM 산하 AV메이커 매각, AV강요논란 속 카메야마 회장의 의도는 '운영책임를 분명히 하는 것'file [1] 2017.01.12 1052
무수정(노모자이크) 음란 동영상을 제작, 유통한 혐의로 AV제작사 사장등 6명 체포file [3] 2017.01.11 1421
[AV출연강요] 속아서 AV에 나간 저의 출연료는 '만오천엔'이었습니다.file [1] 2017.01.06 2129
[카와나 마리코 탐구] 지금 왜 카와나 마리코를 주목해야 하는가?file [3] 2017.01.05 1475
포르노는 성범죄를 유발하는가?file [3] 2016.12.29 897
AV규제 강화 '논의의 장에 업계 관계자를 오게 해야 한다' 고베대학 아오야마 교수에게 듣는다file 2016.12.23 1099
오타쿠 시장조사 가장 돈을 많이 쓰는 오타쿠는 어떤 분야의 오타쿠일까?file 2016.12.16 1446
메구리 '형의 여자' 시사회 팬미팅 직캠.mp4file [3] 2016.12.16 1840
해적판 AV의 메카'오사카 니혼바시' 불법복제, 불법노모작품을 당당하게 판매, 가게 안쪽은 '생산공장'file [1] 2016.12.14 1783
일본 내각부 'AV출연 강요' 'JK비즈니스'에 대해 보고서 작성 추진...피해 실태와 과제 등 포함file [1] 2016.12.14 1078
전 AV배우 오이카와 나오 결혼 발표file [1] 2016.12.07 2630
AV 여배우의 NG사항 시트지는 어떻게 되어 있을까?file [2] 2016.12.06 2247
호스트 클럽에 빚을 지우고 AV출연 권유 '여성착취'스카우트 집단의 악랄한 수법file [1] 2016.12.03 2090
AV여배우를 풍속 업소에 소개, 매춘 하는 걸 알면서... 예능 프로덕션 사장 3인 체포file [2] 2016.11.24 2113
사카구치 안리 첫 헤어누드 사진집 첫주 판매량 1461부 '폭망' 벌써 '질렸다'?file [3] 2016.11.22 2651
AV출연강요문제, '작은 AV마을에 외국 함선이 온 충격' AV각본가 칸다 츠바키씨file [1] 2016.11.17 2049
북한 국영 통신사 '조선중앙통신' 일본 AV출연 강요문제에 대한 비판 논평 게재file [3] 2016.11.14 2008
<AV 강제출연 문제> 재팬 어덜트 엑스포에 AVAN이 출전, 팬들의 협력을 호소file 2016.11.10 2386
코무카이 미나코, 복역 후 복귀활동 "이젠 옛날 사람" "인간의 얼굴이 아니다"업계인들의 반응은?file [2] 2016.11.02 2716

최다조회

  • 오늘 새로운 게시글이 없습니다

최다추천

  • 오늘 새로운 게시글이 없습니다

최다댓글

  • 오늘 새로운 게시글이 없습니다
MASA5.com Login
로그인유지
아이디/비밀번호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