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포르노는 성범죄를 유발하는가?

지오톱 2016.12.29 08:21 조회 수 : 2298 추천 : 3 댓글 : 3

9866d5874c340fa35f75641dd23768ac.jpg

<성폭력 근절을 염원하는 뜻의 청녹색 리본>

 

 

 


현재 성인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우연히 마사오를 발견하게 되어 반가운 마음에 자게판에 글을 올립니다. 

 

일본 AV 관련 블로그를 운영하는 입장에서 이 문제는 항상 고민거리 입니다. 성인들의 놀이거리로서의 포르노가 성범죄의 원인이라면 아무래도 이런 블로그를 운영하는 것은 윤리적으로 큰 문제가 됩니다. 물론 포르노 자체가 윤리적으로 청결한 것은 아니지요. 이 문제에 나름 대로 결론은 갖고 있기는 했는데, 소생이 갖고 있는 결론을 보완해 보기 위해서 인터넷으로 포르노와 성범죄와의 관계에 대한 자료를 찾아 보았습니다. 이와 관련된 미국에서 출판된 논문 2편을 살펴 보았는데요, 그 논문의 결론은 동일 합니다. 성범죄 증가와 포르노 생산/소비량의 증가는 역의 상관관계에 있다는 것 입니다. 쉽게 이야기 하면 쉽게 포르로를 접할 수 있는 환경이 될 수록 성범죄는 감소한다는 것 입니다.

우선 소개할 논문은 "Aggression and Violent Behavior" 이란 저널에서 발표된 "The pleasure is momentary…the expense damnable? The influence of pornography on rape and sexual assault" 이란 긴 제목의 논문 입니다. 저널의 Impact Factor가 1.96 정도 되는 학술지이니까 권위지라고 이야기 할 수는 없지만, 행동과학 관련해서는 발표되는 노문 숫자가 그리 많지 않은 편이기 때문에 그렇다고 해서 아무나 논문을 올릴 수 있는 저널은 아닙니다. 참고로 Nature와 같은 학술지의 Impact Factor가 28 - 32 사이 입니다. 자연과학 분야는 발표되는 논문이 많고 이런 논문들이 Nature의 논문을 인용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Impact Factor가 높습니다. 이 논문은 Texas A&M 대학 교수인 Christopher J. Ferguson과 University of Texas San Antonio의 교수인 Richard D. Hartley가 공저한 논문 입니다. 그 논문의 골자만 간단하게 살펴보겠습니다.

 

capture-20150924-134139.jpg

 

위의 그래프를 보시면 1991년 미국에서 성범죄율이 가장 높았던 시점 이후 거의 극적으로 성범죄율이 낮아지기 시작합니다. 2005년에는 여성 1천명당 강간율이 0.5명 이하로 낮아 집니다. 이에 상반되게 포르노 공급 및 소비율은 1991년 이후 폭발적으로 증가 하게 됩니다. 이 것이 바로 인터넷의 기여 입니다.

인터넷이 바로 포르노 소비 및 공급을 폭팔적으로 늘게 만든 매개체 입니다. 인터넷을 통한 포르노 공급 및 소비가 증가하자 이에 역비례하여 강간율이 감소하게 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 논문에서 구체적인 Correlation 값을 제시하는 않는데, 그래프 상의 변화를 보면 Correlation 값이 - 0.7에서 - 0.8 정도의 수준으로 보입니다.

이 정도 상관관계는 우연적으로 형성되기 매우 어려운 수준의 역의 상관관계 입니다. 이 상관관계의 의미는 포르노의 공급과 사용이 늘어날 수록 사람들이 자기 스스로 성적인 욕구를 풀 수 있게 되어 여성에 대한 공격성이 감소하게 된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물론 사람에 따라서는 포르노에 의한 자극으로 인하여 여성을 성적인 공격대상으로 삼는 미친놈이 있을 수는 있겠지만 이런 성향의 사람은 포르노가 없더라도 여성을 대상으로 성적인 폭력을 행사할 가능성이 높은 사람 입니다. 이런 사람에게는 포르노의 존재는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이라고 판단하는 것이 합리적 추론 입니다.  위의 논문은 결론적으로 포르노가 성적인 공격성을 증가시킨다는 가설은 이제 폐기하는 것이 옮다고 단언하고 있습니다.

위의 Ferguson and Hartley의 논문과 일맥상통하는 다른 논문이 있는데, 이 논문은 The Scientist 라는 학술 웹진에 실린 "Porn: Good for us?"라는 2010년 1월에 발표된 논문 입니다. 이 논문의 저자는 University of Hawaii의 교수인 Milton Diamond 입니다. 이 논문에서 저자는 미국 이외에 독일, 스웨덴, 덴마크 4개국의 포르노 공급 소비의 증가와 성범죄율을 비교하여, 포르노 공급/소비가 증가할 수록 성범죄율이 감소하거나 또는 변화가 없다는 현상을 지적하면서 포르노의 증가가 성범죄 증가에 기여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립니다. 

포르노에 의한 성적 자극이 성폭력을 증가 시킨다는 명제가 옳다면, 여성들이 노출이 심한 의상을 입고 외출해서는 안됩니다. 노출이 심한 의상에 의하여 성적인 자극을 받은 사람이 성폭력을 행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노출이 심한 의상을 여성들이 자기 표현이라고 옹호하면서 이 것은 성폭력과 아무런 상관관계가 없다고 강변하는 페미니스트들이 있습니다. 논리적으로 말도 안되는 것이지요.

 

우리는 이제 유교적 업숙주의 탈과 브르조아 페미니즘의 거짓에서 탈피할 때가 된 것 같은데, 아직 갈길이 요원한 듯 생각됩니다.

지오톱의 다른 기사보기
제목 날짜 조회
'코스프레 촬영'이라며 속이고 AV강요한 남성 체포file [1] 2017.05.31 1932
아베 정권, AV강제출연대책으로 'AV전문관'배치를 지시file [1] 2017.05.24 1624
처제와의 불륜 들통나자 집에 불 지른 40대 남 구속file [2] 2017.05.19 2325
32년차 베테랑 감독이 이야기하는 AV강요문제와 업계세태file [1] 2017.05.17 2186
일본 트위터 트렌드에 AV전문사이트 ‘AV watch’가 진입하는 바람에 한바탕 소동file 2017.05.12 2175
AV강제출연대책 심포지엄 개최, 시부야에서 캠페인 퍼레이드도file 2017.05.02 2454
사카구치 안리, 공갈미수 혐의로 경찰에 체포file [1] 2017.04.21 3612
코하쿠 우타, "여배우 프로필 같은 건 모두 다 거짓말"file [4] 2017.04.15 3402
일본의 풍속업계 고령화로 쇠퇴일로, 유일하게 살아남은 것은 '성산업'file [2] 2017.04.05 3088
사쿠라 유라, 지병 요양를 위해 은퇴 결정file [6] 2017.04.03 3289
대만에서 일본 AV배우들의 '원정 성매매'가 활개친다? 사실은 무엇인가file [2] 2017.03.31 6556
‘DMM.R18 어덜트 어워즈 2017’은 과연? 디펜딩 챔피언 오오츠키 히비키와의 인터뷰file [3] 2017.03.31 3187
무수정 AV관련 전 AV여배우등 10명 불기소 처분file [2] 2017.03.27 3342
80대의 AV여배우가 말한다 장수시대의 '성'file [2] 2017.03.25 4514
마침내 인기 여배우도 체포! "노모AV"를 제작하는 속사정은?file [2] 2017.03.24 4861
일본 정부 'AV강요' 'JK비지니스'문제에 대한 대책회의 개최file [3] 2017.03.22 2288
성산업 종사 여성들을 "구제해야 할 피해자"라고 낙인찍는 것이 문제해결로 이어질까!?file [3] 2017.03.17 3460
[주간 불토리] 3월 둘째주 업계 뉴스 #미카미 유아 대만 방문, 에리카 은퇴 선언, 오시마 카오루 "내가 데뷔한 이유는 슈뢰딩거의 오토코노코였기 때문"file [1] 2017.03.11 4387
미국 국적의 '캐리비안 컴' 사원 체포. 운영자측 적발은 첫 사례file [1] 2017.03.10 3991
사쿠라 마나 원작 영화 '최저.' 주연 3인 캐스팅 발표file [2] 2017.03.09 4344
중국인을 노린 "AV풍속사기"횡행, 올림픽때 까지 합법·관리화를!file [1] 2017.03.06 4140
[일간 불토리] 2017년 3월 5일자 업계 뉴스 #SOD 대감사제 2017, IPPA과 HRN의 갈등 격화, 미히로 "은퇴한 여배우도 행복했으면 좋겠다"file [1] 2017.03.05 3749
[일간 불토리] 2017년 3월 3일자 업계 뉴스 #그라비아 아이돌 아카네 아야코가 AV 데뷔, 니시카와 유이 등 무수정 출연배우 체포, 업계 관계자들이 AV 강제 출연 의혹에 대해 입을 열었다file [4] 2017.03.03 4988
캐러비안 컴에 올릴 무수정 영상을 찍은 혐의로 니시카와 유이, 오오시마 죠등 5명 체포file [8] 2017.03.03 5531
[일간 불토리] 2017년 3월 2일자 업계 뉴스 #dmm월간랭킹 공개, 연예인 카토 사리 AV진출설 전면 부정, 사쿠라기 린 은퇴작은 실제 애인과 함께?file [1] 2017.03.02 4573
전설의 배우 아키모토 토모미 근황 인터뷰 '저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file 2017.03.01 4716
20대 여성을 AV에 파견한 용의로 스카우트등 4명 불구속 입건…여성의 몫은 15만엔file [1] 2017.02.28 3497
[일간 불토리] 2017년 2월 28일자 업계 뉴스 #미카미 유아가 Apink 뮤비를 그대로 재현, 이베루토 2017 전국 투어 일정 공개, AV여배우를 알선한 스카우터와 프로덕션 불구속 입건file [4] 2017.02.28 3903
토다 마코토와 단둘이서 식사권 약 405만원에 낙찰file [3] 2017.02.28 4303
'난민 어린이를 위한 학교를 세우고 싶다' 여대생 AV배우 사카이 아미의 꿈file [1] 2017.02.28 3978

최다조회

  • 오늘 새로운 게시글이 없습니다

최다추천

  • 오늘 새로운 게시글이 없습니다

최다댓글

  • 오늘 새로운 게시글이 없습니다
MASA5.com Login
로그인유지
아이디/비밀번호 찾기